‘미우새’ 김종국 父, 어머니 생각에 눈물…”술 먹으면 죽은 막내 이야기 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김종국이 눈시울을 붉혔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이날 김종국은 아버지를 데리고 해산물 레스토랑에 갔다. 김종국 아버지는 “이런 데를 다 온다”며 기뻐했다. 김종국은 “어렸을 때는 (이런 곳) 상상도 못했다. 난 우리 집이 절약한다고 생각 안 했다. 좋은 걸 몰라서 다 그렇게 사는 줄 알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종국 아버지는 아버지 없이 홀로 8남매를 키운 어머니를 떠올렸고, 가난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김종국 아버지는 지독한 가난으로 이해 세상을 떠난 막내 동생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김종국은 “우리 아버지 이런 거 처음 보는 거 같다”라며 당황했다. 김종국 아버지는 “어머니가 술만 드시면 죽은 막내 이야기를 했다”며 “너희 할머니만 생각하면 그렇다”고 고백했다. 김종국은 “괜히 미안하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