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연쇄살인마 이다윗, 스스로 목 그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N ‘호텔 델루나’ 방송 화면 캡처.

tvN ‘호텔 델루나’에서 이다윗이 체포됐다.

18일 방송된 ‘호텔 델루나’에서 설지원(이다윗 분)이 스스로 목을 그었다.

설지원은 자신을 찾아온 구찬성(여진구 분)을 주사기로 공격했다. 구찬성과 설지원은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유나(강미나 분)는 구찬성이 연락되지 않자 와인바로 향했고, 응급실로 실려가는 사람을 목격했다. 이에 유나는 현중(피오 분)에게 “지배인님이 죽은 것 같다”고 말하며 울었다.

구찬성이 죽었다는 소식은 호텔 델루나까지 퍼졌다. 장만월은 지현중에게 “구찬성이 왜 죽어. 울지 말고 똑바로 이야기해봐”라며 소리쳤다.

tvN ‘호텔 델루나’ 방송 화면 캡처.

이때 호텔로 구찬성이 걸어들어왔다. 장만월은 구찬성이 손님으로 왔다고 생각하고 글썽이는 눈빛으로 구찬성에게 다가갔다. 이어 구찬성에 가슴에 손을 댔다. 다행히 구찬성은 살아있었다.

구찬성은 “위험할 줄 알고 경찰을 미리 불렀었다. 다친 건 내가 아니라 설지원이다”라고 말했다. 설지원은 체포 당할 위기에 놓이자 스스로 와인병을 깨고 목을 그었다.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