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홍자, ‘복면가왕’ 워터파크였다…”꿈도 꾸지 못했던 자리”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18일 방송된 음악 예능 MBC ‘복면가왕’에서 ‘워터파크’의 정체는 트로트 가수 홍자로 밝혀졌다.

워터파크는 이은미의 ‘녹턴’을 불렀지만 11표 차이로 ‘가왕트랄로피테쿠스’과의 대결에서 졌다. 워터파크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워터파크의 정체는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3등을 차지한 홍자였다. 홍자는 “우려 낼대로 우려낸 곰탕 같은 그녀 홍자입니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MC 김성주가 요즘 인기를 실감하고 묻자 홍자는 “많은 분들이 알아봐 준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상은 홍자가 가면을 벗기 전 홍자의 정체를 맞췄다. 윤상은 “최근에 몇번 노래를 들었을 뿐인데 각인 되듯이 떠올랐다. 분위기가 보통이 아니구나 느꼈다”고 칭찬했다. 이어 “‘녹턴’을 부를 때 대형가수 같은 느낌이 들어 충격이었다. 이런 장르까지 다 소화하니까 ‘미스트롯’ 경연에서 좋은 성적을 낸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자는 “꿈도 꾸지 못했던 자리였다. 너무 영광스럽다. 앞으로 더욱더 활동 많이 하고, 좋은 목소리로 찾아뵙겠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