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손호영, 김태우 장난에 분노 “그날 이후로 다신 게임 안 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스틸./사진제공=KBS2

KBS2 ‘안녕하세요’에서 손호영을 화나게 한 김태우의 한마디가 공개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는 장난이 심한 18살 누나 때문에 고민이라는 중1 남동생의 ‘수치스러운 고민’ 사연이 방송된다.

고민주인공은 누나가 5년째 매일 10번 이상 똥침을 한다면서 이런 누나의 장난이 점점 심해지더니 한번은 손가락이 아닌 가위로 찔러 피가 난 적도 있다고 해 놀라움을 안긴다.

고민주인공은 ‘똥침 보호대’까지 직접 만들어 차고 다닌다며 위험천만한 장난을 치는 누나 때문에 집에 들어가기가 무섭다고 호소한다.

사연을 들은 손호영은 멤버 중에서도 김태우가 유독 장난이 심하다며 관련 에피소드를 밝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는다.

손호영은 게임에서 질 때마다 심하게 놀리는 김태우에게 복수하기 위해 자는 시간까지 아껴가며 연습해 김태우를 이겼다고 고백하며 게임에 진 김태우가 던진 한마디를 이야기한다. 이에 출연진과 방청객 모두 경악하자 손호영은 아직 앙금이 남은 듯 “그날 이후로 두 번 다시 안 했다”고 말한다.

이과 관련해 ‘안녕하세요’ 측이 18일 공개한 스틸컷 속에도 황당해하는 손호영과 달리 김태우는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심한 장난을 하는 이유를 말하는 누나에게 공감을 표현하는 손짓을 해 익살꾸러기 김태우의 장난기가 어느 정도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고민주인공의 누나는 똥침 외에도 고민주인공의 급소를 찼던 이유에 대해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김태균은 “너무 한다” “큰일나요”라 놀라며 어이없어 했다고 해 누나가 급소를 찬 이유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손호영의 분노를 불러온 김태우의 장난과 누나가 동생에게 심한 장난을 치는 이유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