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에 걸린 일장기?”…‘선녀들-리턴즈’, 충격적 사진에 담긴 역사 쫓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스틸./사진제공=MBC

서울의 중심 경복궁에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 최희서가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에서 그 역사의 흔적을 쫓는다.

18일 첫 방송되는 ‘선녀들-리턴즈’에서는 우리가 몰랐던 서울의 숨겨진 역사 흔적을 따라 시간 여행을 떠난다. ‘서울 다시보기(부제: 빛과 그림자)’라는 주제로 꾸려지는 첫회는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를 품고 있는 광화문과 경복궁, 덕수궁 등을 찾는다.

본격적인 여행에 앞서 멤버들은 경복궁의 대문 광화문에 모였다. 전현무는 “여기에서 맨날 유턴만 했지. 선 건 처음”이라며 남다른 감회에 젖었다. 유병재도 자주 봤지만 자세히 알지 못했던 경복궁을 새로이 돌아보며 여행 의욕을 불태웠다.

멤버들은 일제강점기 수많은 수난을 겪어야 했던 경복궁의 역사를 들으며 충격에 빠졌다. 특히 설민석이 꺼낸 사진 1장은 모두의 할 말을 잃게 만들 정도였다. 바로 경복궁 근정전에 걸린 일장기 사진이었다.

전현무는 “이게 웬 일장기야”라고 탄식했고, 유병재는 “남의 집 안방에서 이게 무슨 일이야”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따. 당시 10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이 경복궁으로 왔다는 이 사진에 담긴 역사는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멤버들은 지금의 모습이 있기까지 경복궁의 다사다난한 얼굴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경복궁 곳곳에 숨겨진 역사의 흔적들과 미처 몰랐던 경복궁의 이야기가 멤버들의 폭풍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숨겨진 역사를 알아보는 탐사 여행 프로그램. 18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