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타인에게 나를 욕했다”…공식입장 반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구혜선./사진=텐아시아DB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가 “두 사람은 협의 하에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힌 가운데, 구혜선이 “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라고 말했다.

구혜선은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18일)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하여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며 “타인에게 나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은 해당 글과 함께 이날 새벽 안재현에게 보낸 장문의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구혜선은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회사 대표에게 이야기 전했다고 들었다”며 “회사에서 우리 이혼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다.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이혼 사유는 이전과 같아.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이라고 못 박았다.

앞서 구혜선은 이날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후 안재현과 나눈 문자 대화를 추가로 공개하며 “어머니가 충격을 받으셔서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글을 올리게 되었다고 안재현과의 불화를 언급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불화 논란이 급속도로 커지자 구혜선은 이날 오전 해당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소속사의 공식입장이 나온 가운데, 모든 게시물을 지웠던 구혜선이 다시금 새로운 게시글을 올리며 두 사람의 이혼 사유에 대해 또 다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