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 父 “가난 때문에 동생 잃어”…눈물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스틸./사진제공=SBS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종국의 아버지가 한평생 절약하며 산 이유를 밝히며 눈물을 보인다.

지난 주 방송에서 종국 부자는 캐나다에서의 오붓한 하룻밤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종국이 아버지를 위해 고급 코스요리를 준비한다.

종국의 아버지는 고급 요리를 앞에 두고 “맛있는 거 먹으면 어머니 생각이 난다”라며 그동안 아들에게마저 털어놓지 못했던 가족사를 공개한다.

종국의 아버지는 “어머니 혼자 팔남매를 키우며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겪고 자랐기에  79세가 될 때까지 절약을 몸소 실천하며 살았다”고 고백한다. 심지어 종국의 아버지는 가난 때문에 동생을 잃은 사연까지 이야기하며 눈물을 보인다. 언제나 근엄했던 아버지가 눈시울을 붉히자 종국은 물론 종국 어머니도“눈물 흘리는 거 처음 보네요” 라며 안타까워한다. 아버지의 눈물에 당황하던 종국은 이내 아버지에게 진심어린 위로를 건네고, 오히려 아버지의 눈물 덕분에 부자(父子)의 정은 더욱 끈끈해졌다는 후문이다.

또한 매사에 완벽할 것만 같던 종국의 아버지가 의외의 허당 면모를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한다. 웃음과 감동이 공존하는 김종국 부자의 단짠단짠 밴쿠버 여행기는 이날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