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성추문 여파?”…’조선생존기’, 시청률 0.9%로 쓸쓸히 종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생존기’ 마지막 회 방송 화면./사진제공=TV조선

배우 강지환의 성추문으로 주연 배우 교체를 겪은 TV조선 주말극 ‘조선생존기’가 1%를 넘지 못하는 시청률로 마무리했다.

1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방송된 ‘조선생존기’ 마지막회 시청률은 0.852%(유료가구)를 기록했다.

마지막회에서 한정록(서지석 분)과 이혜진(경수진), 한슬기(박세완)는 다시 현대로 무사 귀환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조선생존기’는 21세기 청춘 한정록과 16세기 청춘 임꺽정이 만나 판타지 활극을 벌인다는 독특한 콘셉트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한정록 역의 강지환이 출연 1달 만에 여성 스태프 성폭행·성추행으로 구속기소 되면서 서지석으로 주인공이 교체됐다.

이후 ‘조선생존기’ 제작사이자 강지환 소속사였던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강지환과의 전속계약을 해지했고, ‘조선생존기’는 당초 20회에서 4회 축소한 16회로 종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