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옥주현, 이효리와 21년 간 나누지 못한 속마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캠핑클럽’ 스틸./사진제공=JTBC

이효리와 옥주현이 JTBC ‘캠핑클럽’에서 지난 21년 간 나누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18일 방송되는 ‘캠핑클럽’에서는 울진 구산 해변에서 아름다운 바다와 함께 여행을 이어가는 핑클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구산 해변에서 네 사람은 처음으로 각자의 시간을 가졌다. 멤버들은 저마다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여유를 즐겼다. 이효리와 옥주현은 바닷가에 앉아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바다를 바라보며 두 사람은 서로에게 말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특히 캠핑 내내 멤버들을 엄마처럼 챙기며 항상 듬직한 모습을 보였던 옥주현은 속마음을 리더 효리에게 처음으로 고백했다. 옥주현은 이효리의 솔로 활동을 응원하며 느꼈던 여러 감정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이효리도 뮤지컬 배우로 전향한 옥주현의 개인 활동을 지켜보며 느낀 진심을 말하며 서로가 한층 더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옥주현은 이효리와 대화를 하던 중 눈물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다.

21년 만에 나눈 이효리와 옥주현의 진심어린 이야기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캠핑클럽’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