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박하선X이상엽, 사랑의 도피 끝났다…“불륜의 종착역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박하선과 이상엽의 행복한 도피가 끝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에서 손지은(박하선 분)과 윤정우(이상엽 분)는 둘만의 아지트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이 행복 뒤에는 더욱 큰 절망이 기다리고 있었다.

윤정우는 손지은을 데리고 자신의 할아버지가 물려준 비밀의 집으로 도피했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도, 손가락질도 없는 곳에서 손지은과 윤정우는 두 사람만의 이야기를 나누며 행복한 한때를 보냈다. 어린 시절부터 첫 만남까지 지금까지 몰랐던 속내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또한 새와 둥지로 분리되는 목걸이를 증표로 나눠가지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시간은 마냥 행복하지 않았다. 가족과 친구, 직장동료 등 수많은 사람들을 뒤로하고 누리는 행복이었기 때문이다. 손지은은 남편 진창국(정상훈 분)과 시어머니 나애자(김미경 분), 윤정우의 아내 노민영(류아벨 분)이 찾아오는 꿈에 시달렸다.

윤정우는 힘들어하는 손지은을 위해 대신 사과를 하러 떠났다. 윤정우는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손지은 대신 자신이 벌을 받겠다고 다짐했다. 노민영은 그런 윤정우에게 미행을 붙였고, 진창국과 함께 찾아갔다. 노민영은 두 사람이 함께 있는 걸 보고 분노하며 아이가 있다고 폭탄선언을 했다. 손지은과 윤정우의 사랑이 종착역에 도착했다는 신호였다.

뒤이어 등장한 진창국은 충격에 빠진 손지은의 손을 잡아 이끌었고, 손지은은 힘없이 끌려갔다. 윤정우가 울면서 손지은을 붙잡으려 했지만 노민영이 놔주지 않았다. 이렇게 두 사람의 행복했던 사랑의 도피도 끝이 났다.

영원할 수 없다는 걸 알고도 내달린 손지은과 윤정우. 둘만 있을 때 가장 행복했던 두 사람이 강제로 헤어졌다. 금단의 열매는 달콤했지만, 그 대가는 너무나 혹독했다. 손지은의 내레이션처럼 윤정우는 인생의 전부를 다 주어도 가질 수 없는 사람인 것일지, 이 두 사람의 사랑이 정말 종착역에 도착한 것일지 남은 2회에서 전개될 이야기가 주목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