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나라’ 서장훈, 6세 소녀에게 감탄… “탐나는 인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사진제공=KBS

KBS2 예능 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의 서장훈이 6세 소녀에게 푹 빠졌다.

17일 방송되는 ‘아이나라’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귀염뽀짝’ 남매의 집으로 출근한 서장훈이 하원 이후 운동 꿈나무 오빠의 일일 코치로 변신한 이야기가 담긴다.

이날 수영장을 찾은 서장훈은 운동 선수를 꿈꾸는 첫째의 준비 운동부터 모든 과정을 세심히 관찰하면서 경험에서 우러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서장훈은 첫째의 수영 연습을 지켜보던 중 밝고 귀여운 둘째를 보며 아빠 미소를 지었다. 이어 둘째에 대해 “탐나는 인재인데”라며 감탄했고, 이어 “우리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놓치고 있는 걸지도 몰라”라고 극찬했다. 서장훈이 첫째가 아니라 6세인 둘째에게 이런 말을 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뿐만아니라 간식(?)으로 연어 초밥을 먹는 둘째의 모습에 모두가 혀를 내두른 가운데, 서장훈이 “이날은 둘째가 컨디션이 좋지 않아 많이 먹지 못했다”며 초밥의 개수를 말했다. 이에 이정민 아나운서가 물개박수를 치며 깜짝 놀란 모습이 공개돼 초밥 먹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이나라’는 17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