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시안X나은, 1년 만에 오두막 재회…추억이 방울방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시안X나은./ 사진제공=KBS

KBS2 ‘슈펴맨이 돌아왔다’의 시안이와 나은이가 추억의 장소에서 다시 만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91회는 ‘내 인생 가장 뜨거운 날’ 편으로 꾸며진다. 특히 1년 전 귀여운 소나기 커플로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했던 시안이와 나은이가 추억의 오두막에서 다시 만나 눈길을 끈다. 순수하고 귀여운 두 아이의 만남이 이번에도 랜선 이모-삼촌들에게 힐링을 선물할 전망이다.

이날 시안이와 나은이는 K리그 올스타의 친선경기에 출전하는 동국 아빠와 주호 아빠를 응원하기 위해 만났다. 1년 전 처음으로 만난 시안이와 나은이는 꽁냥꽁냥 찰떡 케미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비를 피해 들어간 오두막에서 나은이가 시안이에게 뽀뽀를 해주는 모습이 귀여워 화제가 됐다. 이후 단둘이 만난 것은 1년 만이다.

추억이 가득 담긴 장소에서 재회한 시안이와 나은이. 아이들은 친남매처럼 가까워졌던 지난날과 달리, 오랜만에 만남에 쑥스러워 했다고. 그러나 곧 나은이 특유의 친화력과 시안이의 자상함이 빛을 발하며 다시 예전처럼 꽁냥꽁냥 케미를 발산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시안이는 오남매의 막내가 아닌 나은이의 오빠로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나은이의 얼굴에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과연 훌쩍 큰 모습으로 다시 오두막을 찾는 시안이와 나은이는 얼마나 사랑스러울지, 오빠가 된 시안이와 동생이 된 나은이의 케미는 어떤 즐거움을 선사할지 기대를 모은다.

‘슈돌’은 오는 18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