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나영석엔 이서진, 김태호에겐 유희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이 유희열을 ‘김태호의 남자’로 인정했다

17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유희열, 이적이 김태호 PD의 부름을 받고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유재석은 김태호 PD와 만나 “이제 별로 놀랍지도 않다. 하도 이러니까”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러면서도 책상 위에 놓인 장비를 살피며 “모니터 하는 건가?”라며 궁금해했다.

잠시 후 유재석은 유희열이 방 안으로 들어오자 “왠일이야?”라며 놀랐다. 유희열은 “김태호 PD가..”라며 설명하려고 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형, 우리의 대화를 김태호 PD로 시작하지마 피곤해”라며 입을 막았다.

이어 이적이 등장했다. 유재석은 “어? 맹꽁이? 왠일이야?”라고 물었고, 이적은 “나도 김태호 PD가 불러서 왔다”며 “형한테 말하지 말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옆에 있던 유희열은 “그런데 지금 이건 무슨 프로야?”라며 물었고, 유재석은 “‘놀면 뭐하지’지. 내가 혼자 와 있잖아. 나만 고정이야”라고 설명했다.

이적은 “‘놀면 뭐하니?’ 끝나고 (같이 펀딩) 예고에 희열이 형 나오던데?”라며 김태호 PD가 준비한 두 개 프로그램에 유희열이 출연하는 걸 언급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나영석에게 이서진이 있다면 김태호한테는 형(유희열)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과 함께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래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 다양한 형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