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엔플라잉 유회승, 20대 감성 충만 ‘사랑의 슬픔’…폭발적인 고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의 명곡’ 유회승./ 사진=KBS2 방송화면

엔플라잉 메인 보컬 유회승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이지현의 ‘사랑의 슬픔’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17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청춘과 낭만을 노래하는 영원한 집시’ 전설 이치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유회승은 ‘사랑의 슬픔’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그는 엔플라잉으로 무대에 섰을 때의 화려함 대신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파워풀한 보컬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특히 가성과 시원시원한 고음처리로 감탄을 자아냈다.

‘불후의 명곡’에는 호우(손호영-김태우), 테이, 최재림, 바비 킴, 문명진, 박시환, 유회승이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