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 김소영 “방송국 퇴사 2년…압박과 방황 벗어났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소영 인스타그램

아나운서 출신 김소영이 퇴사 이후 삶에 대해 털어놨다.

김소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과 함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페북에서 오늘이 퇴사하고 아나운서국 송별회 한 지 2년 되는 날이라고 알려줬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은 그날의 시원섭섭하고 또 막막했던 기억이 꽤 남아있다. 그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구나”라며 “당시의 상처는 점차 나아졌고 감사한 일이 많았지만 좋은 일만 있었던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또한 “방송국 입사 또는 직장 퇴사를 고민하는 후배들에게 오히려 삶이 크게 바뀌지는 않는다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 다만 방송하는, 젊은 여성으로서 받았던 압박과 방황에서는 확실히 벗어날 수 있었다. 내가 모든 걸 책임져야 하는 삶이 좋다”고 말했다.

김소영은 아나운서 오상진과 2017년에 결혼, 현재 임신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