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HYNN, 아이유 3단 고음→4단 기어 변속 고음…유희열 극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사진제공=KBS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MC 유희열이 신예 HYNN(흰, 박혜원)의 성장 가능성을 언급하며 “김나박이(김범수, 나얼, 박효신,이수)처럼 대형 가수의 느낌이 난다”고 이례적인 극찬을 했다.

HYNN은 지난 16일 방송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다.

이날 ‘어쩌다 신인’ 특집에 호우(김태우, 손호영), 레게 강 같은 평화, 어반자파카 등 대형 가수들이 대거 출연한 가운데, HYNN은 대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엔딩까지 장식해 ‘주목받는 신인’임을 입증했다.

HYNN은 “대기하고 있는데 손이 벌벌 떨렸다”며 Mnet ‘슈퍼스타K 2016’을 통해 처음으로 가수의 꿈에 도전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유희열과 대화를 나눴다. 특히 ‘인천 에일리’라는 별명을 얻게 된 배경에 대해 “당시 에일리 선배님 노래를 부르게 됐는데,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인천 에일리’라는 닉네임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HYNN은 즉석에서 ‘슈스케’에서 불렀던 ‘HIGHER’ 고음 부분을 열창해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 유희열이 즉석에서 제안한 아이유의 ‘좋은 날’ 3단 고음까지 가뿐하게 소화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HYNN은 최근 음원차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는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의 ‘4단 기어 변속 고음’까지 선사해 유희열의 ‘폭풍 칭찬’을 받았다.

HYNN은 자신의 꿈을 묻는 질문에 “나도 누군가에게 롤모델이 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유희열은 HYNN의 발전 가능성을 언급하며 “김나박이(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처럼 대형 가수의 느낌이 난다. 대형 가수가 되려면 최고의 고음, 성량, 긴 호흡, 멀리까지 뻗어 나가는 발성이 있어야 한다.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유심히 지켜보겠다”고 평가했다.

지난 해 12월 데뷔해 약 8개월만에 ‘유희열의 스케치북’이라는 ‘꿈의 무대’에 입성하게 된 HYNN은 유희열의 극찬, 관객들의 박수 속에 ‘시든 꽃에 물을 주듯’ 무대를 애절하면서도 파워풀하게 완성해 ‘차세대 가창력 퀸’으로서의 면모를 다시 한번 증명해냈다.

방송 후 HYNN의 이름은 각종 포털사이트 및 음원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돼 눈길을 끌었다. ‘시든 꽃에 물을 주듯’으로 역주행에 성공한 HYNN은 이번 무대를 통해 대중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향후 행보를 기대케 했다.

양파, 벤, 허각 등 실력파 선배 가수들의 극찬을 받고 있는 HYNN은 지난 12월 데뷔 싱글 ‘렛 미 아웃(Let Me Out)’으로 가요계에 데뷔한 신예 보컬리스트로, 탄탄한 실력과 시원하게 올라가는 고음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완성형 보컬리스트’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최근엔 세븐틴 승관, 빅스 켄 등 정상급 아이돌 선배에게도 주목을 받으면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은 지난 3월 발매됐음에도 불구하고, 역주행에 성공해 현재 차트 상위권을 달리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