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손호영·김태우 “유닛이유? 80년대 생 아닌 형들은 힘들어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안녕하세요’./ 사진제공=KBS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 상큼한 ‘호우(HoooW)’주의보가 발령됐다.

19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는 god의 첫 유닛 그룹 HoooW(호우)의 손호영과 김태우, 입담과 미모를 장착한 미녀 개그맨 김승혜, 마이티마우스 쇼리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HoooW(호우)로 돌아온 손호영과 김태우는 오프닝부터 청량감 넘치는 신곡 타이틀 ‘친구는 이제 끝내기로 해’로 한번, 입에 딱 붙는 중독성 강한 ‘호우!’ 세리머니로 또 한번 출연진과 방청객들을 하나로 만들었다.

데뷔 20주년을 맞은 그룹 god의 손호영은 김태우와 둘이서만 유닛 활동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우리만 80년대 생이다. 위로 가면 (무대를) 좀 힘들어한다”며 유쾌한 디스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god의 영원한 막내 김태우는 세 아이 아빠지만 대기실에서 막내 취급을 받아서 속상하다고 해, 그를 참을 수 없게 만드는 형들의 짓궂은 장난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어렸을 때부터 god의 열혈 팬이라고 밝힌 김승혜는 ‘연예가중계’ 인터뷰 당시 모든 멤버들의 사인을 받았다며 꿈을 이룬 ‘성덕'(성공한 덕후)임을 입증했다고.

하지만 곧이어 어떤 멤버를 가장 좋아하냐는 질문에는 선뜻 답변을 하지 못해 손호영과 김태우로부터 무언의 압박을 받았다는 후문. 과연 그녀의 최애 멤버는 누구일지, 또 이를 들은 손호영과 김태우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영자는 동안을 자랑하는 마이티마우스 쇼리의 결혼 후 달라진 변화를 듣고 “아, 성숙하다”며 감탄했다고 해 칭찬 받는 남편의 비결이 무엇인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안녕하세요’ 426회는 19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