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윤상현·메이비, 삼남매 건강검진…이날만큼은 ‘동상동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의 윤상현·메이비과 삼남매의 건강검진에 나섰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메이비의 삼남매가 영유아 건강검진을 받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쑥대밭이 된 윤비하우스가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윤상현은 에어컨이 고장난 상황에서 “비만 안 새면 되지”라며 메이비를 안심시켰다. 하지만 속수무책으로 쏟아진 장맛비에 결국 집 내부로 비가 새어 들어왔고, 이에 대대적으로 재공사를 하게 됐다.

그러나 하필 이날은 삼남매의 영유아 건강검진을 예약한 날로 윤상현, 메이비는 병원에 가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메이비는 온통 집 걱정인 윤상현에게 병원에 가자며 여러 번 재촉했지만, 윤상현은 혼자갔다오라고 대답해 메이비를 폭발하게 했다. 결국 윤상현은 집 걱정을 뒤로하고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먼저 찾은 치과에서 첫째 나겸이가 울음을 터뜨리며 검진을 거부해 삼남매의 건강검진이 쉽지 않음을 예고했다. 난생처음 치과에 방문한 둘째 나온이는 자신에게 주어진 특전(?)들에 얼떨떨했다. 엉겁결에 검사대에 누워 사랑스러운 모습을 쏟아냈다.

윤상현은 병원에서도 “집에 비가 새서요”라며 온 신경이 집에 쏠려있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윤상현은 스튜디오의 MC들에게 “아이들 걱정하는 줄 알았더니 집 걱정하냐”라며 타박을 받기도 했다.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번갈아 가며 울음을 터뜨리는 아이들을 달래고 어르는 모습으로 이날만큼은 ‘동상동몽’을 선보일 예정이다. 집 공사보다 더 험난했던 삼남매의 건강검진 이야기는 19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