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희열, ‘유플래쉬’ 프로젝트 시작부터 포기?…심폐소생 시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놀면 뭐하니’./ 사진제공=MBC

유희열이 MBC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의 8비트 드럼 연주를 확장시키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자마자 못 하겠다며 포기 선언(?)을 했다.

오늘(17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채현석)에서는 국내 최초 다단계 음악 버라이어티 ‘유플래쉬’의 탄생 과정이 공개된다.

유재석은 제작진의 숨은 계획에 따라 단 3시간의 특훈을 받은 후, 생애 처음으로 직접 드럼 연주를 완성했다. 그의 드럼 연주는 ‘놀면 뭐하니?’의 타이틀 음악으로 활용됐다. 나아가 제작진은 유재석이 직접 친 드럼 소스를 가지고 새로운 음악을 완성하는 프로젝트로 ‘유플래쉬’를 준비했다.

‘유플래쉬’는 유재석의 최초 드럼 연주 소스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색다른 음악을 완성해가는 과정을 담는다.

‘유플래쉬’ 프로젝트의 첫 주자가 된 유희열과 이적은 각각 드럼 소스를 가지고 자신만의 스타일로 작업을 시작했다. 특히 유희열은 무한 반복되는 소스를 듣다가 손을 댈 수 없는 상황에 첫 시작부터 “못 하겠는데?”라며 포기 선언(?)을 해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그는 드럼 소스를 나노 단위로 쪼개 들으며 심폐소생에 나섰는데, 전문가도 치기 힘든 현란한 기술(?)까지 발견하며 놀람과 실소가 터지는 대 혼란의 작업 과정이 이어졌다는 전언이다.

또한 유희열은 피아노 앞에서 고심하던 중 드럼 소스에서 ‘멜로망스 스타일’의 발라드부터 ‘다이나믹 듀오 스타일’의 힙합 장르까지 확장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 가운데 이적이 기타를 들고 작업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는 기타를 잡고 무념무상의 표정으로 허공을 바라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적이 작업 중 뜻밖의 멜로디를 만들어 “이거 내가 할까?”라며 음원 욕심을 드러낸 모습도 공개될 예정으로 과연 어떤 음악이 나올지 기대를 모은다.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로,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유재석과 함께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래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올 예정이며,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