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임윤아 “첫 주연작, 의미있는 작품…700만 돌파 감사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윤아./ 사진제공=smactors

임윤아(소녀시대 윤아)가 영화 ‘엑시트’ 700만 관객 동원 기념 소감을 밝혔다.

올여름 최대 흥행작 ‘엑시트’는 17일 오전, 누적 관객 수 700만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임윤아는 “‘엑시트’ 덕분에 정말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영화 첫 주연작이기도 하고 여러모로 제게 의미 있는 이 작품을 700만 명의 관객들이 봐주셨다니 정말 감사드린다. 많이 뛰면서 촬영한 만큼 큰 사랑을 받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극 중 의주 역으로 활약한 임윤아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켰다는 호평을 받아 첫 영화 주연작에서부터 대체 불가 존재감을 입증했다.

특히 임윤아는 역경을 헤쳐나가기 위해 분투하는 의주의 모습을 능동적이고 주체적으로 그려내며 매력적인 캐릭터로 탄생 시켜 눈길을 모았다.

안방에 이어 스크린까지 매번 색다른 모습으로 변신을 시도해 온 임윤아는 단번에 흥행 주역으로 떠오르며 앞으로의 활동을 기대케 하고 있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 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담은 재난 탈출 액션 영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