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생’ 최승현, “영화’A.I’ 로봇 꼬마의 무표정 연구”

 

영화 '동창생' 기자간담회 참석한 최승현(빅뱅 탑)

영화 ‘동창생’ 기자간담회 참석한 최승현(빅뱅 탑)

최승현(빅뱅 탑)이 북한에서 내려온 공작원으로 스크린에 돌아온다.

영화 ‘동창생’은 여동생을 위해 공작원이 되라는 제안을 받아들이는 리명훈(최승현)이 남한으로 내려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고등학생 강대호로 위장해 어떤 지령도 마다하지 못하는 명훈 역할은 최승현이 맡았다.

최승현은 29일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동창생’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리명훈을 독특한 캐릭터로 만들고 싶었기 때문에 다른 간첩영화를 참고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영화 ‘A.I’의 로봇 꼬마를 보면서 많은 이야기를 해주는 무표정을 연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훈련받은 공작원 역할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북한의 러프한 억양은 남아있지만, 서울말 같은 말투를 잡으려 애를 많이 썼다”고 덧붙였다.

그는 간첩 소재 영화에서 빠지지 않는 액션 연기를 멋드러지게 소화했다. 촬영 중 다쳐 손에 흉터가 남았을 정도로 몸을 사리지 않았다. 그는 “첫 촬영 들어가기 4개월 전부터 하루 4시간씩 훈련을 받으며 무술을 배웠다”며 “촬영 도중 방심하다가 큰 사고를 당했지만, 감독님이 멋지게 영화를 만들어줘서 기쁘다”고 말했다.

‘동창생’은 남북의 관계로 소재를 두지만 유일한 동생을 위해 이중생활을 하는 오빠의 이야기에 중점을 둔다. 그만큼 최승현은 내면 연기에도 신경을 써야 했다. 그는 “내면적으로 많은 걸 가지고 촬영을 시작하고 싶었다. 눈에 사연이 많아 보이고 싶었고 몰입하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며 “1년이라는 촬영 기간 동안 외부 접촉을 최대한 피했다”고 설명했다.

메가폰을 잡은 박홍수 감독은 “’동창생’은 남북 관계에 대한 이념을 이야기하는 영화는 아니다”며 “사람과 희생에 관한 이야기다. 그들의 마음을 표현하려 노력했고 그 마음이 관객에게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11월 6일 개봉.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