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은 “뮤지컬 ‘영웅’ 10주년…설희 役 만난 건 행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정재은./ 사진제공=폴라리스

배우 정재은이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 마지막 공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영웅’은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을 맞이해서 제작된 뮤지컬로 올해로 공연 10주년을 맞이했다. 조국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의 면모와 운명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담아낸 작품으로 오랜 시간 꾸준히 사랑받아왔다.

정재은은 “올해 뮤지컬 영웅을 통해 설희 역을 만날 수 있었던 건 정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는 확률만큼 행운이었던 것 같다”면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뜻깊은 해에 영웅은 10주년을 맞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뜨거운 작품을 통해 많은 관객들과 함께해 진심으로 영광이다”고 덧붙였다.

지난 2월 대구에서의 첫 무대를 시작으로 약 6개월간의 투어를 마친 정재은은 극중 ‘설희’역을 맡아 차갑지만 그 누구보다 뜨거운 조국애를 가진 인물로 열연을 펼쳤다.

특히 2017년에 이어 또 한 번 영웅에 함께한 정재은은 남다른 캐릭터 분석과 정확한 대사 전달, 깊이 있는 감정 표현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영웅’은 오는 21일까지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