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박지훈X김민재X변우석, 조선 최고의 꽃매파 등장…”눈호강 비주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스틸./사진제공=JTBC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측이 16일 꽃매파 3인방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오는 9월 16일 처음 방송되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하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과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다. 티저 영상과 포스터가 베일을 벗은 가운데 ‘꽃파당’ 측이 이날 공개한 스틸컷에는 꽃보다 아름다운 사내 매파 3인방 마훈(김민재 분)과 고영수(박지훈 분), 도준(변우석 분)의 모습이 담겨있다.

마훈, 영수, 도준은 수많은 사람들의 환호를 받으며 운종가에 행차하고 있다, 지금으로 치면 어딜 가나 팬들을 운집시키는 아이돌급 인기다. 이들이 바로 한양에서 제일 잘생긴 사내 매파 ‘꽃파당’이기 때문이다. 이들은 허공에 흩날리는 꽃잎보다 아름다운 외모뿐만 아니라 모두가 혼사를 의뢰하고 싶게 만드는 최고의 실력도 갖추고 있다.

마훈은 ‘꽃파당’의 중심을 지키고 있는 성혼률 99% 조선 최고의 매파다. 그 옆에는 이미지 컨설턴트를 맡고 있다는 사실을 온몸으로 보여주듯 화려한 복식의 영수가 있다. 도준은 훤칠한 키와 눈부신 외모로 여심을 자극하는 정보꾼이다.

스틸컷과 함께 공개된 스페셜 티저 영상에서도 ‘꽃파당’이 조선 중매의 중심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남녀 구분이 엄격한 조선에서 중매쟁이 노릇을 하는 사내들이라는 설정과 마훈, 영수, 도준의 시선강탈 비주얼과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 설명이 “원하는 상대의 마음속에 저장시켜 준다”는 ‘꽃파당’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오는 9월 1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