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 수목극 ‘달리는 조사관’, ‘엄격+근엄+진지’ 메인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CN 새 수목극 ‘달리는 조사관’ 메인포스터 2종. /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극 ‘달리는 조사관’의 평범하면서도 특별한 ‘인권’ 히어로 6인방(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의 활약을 예고하는 메인 포스터 2종이 16일 공개됐다.

내달 18일 처음 방송되는 ‘달리는 조사관’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공감 통쾌 극이다.

메인 포스터 속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의 위풍당당한 분위기가 이목을 끈다. 인권을 침해당한 사람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 나갈 준비를 마친 인권증진위원회 6인방의 포즈 위로 “우리는 인권을 위해 달리기로 했다”는 문구를 통해 이들의 굳은 의지가 느껴진다.

또 다른 포스터 속 인권증진위원회 6인방은 진지하고 근엄한 분위기를 표출한다. “울화통 터지는 일, 합법적으로 풀어드립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결연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인권을 침해당한 사람들과 쉽게 외면당할 수 있는 사연들을 해결하기 위한 이들의 고군분투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요원과 최귀화는 철저히 중립을 지키는 냉철한 원칙주의 조사관 ‘한윤서’와 남다른 정의감을 가진 검사 출신의 행동파 조사관 ‘배홍태’로 분한다. 사사건건 부딪치면서도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인권증진위원회 공식 ‘톰과 제리’ 이요원과 최귀화의 공조는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한다. 조직 생활이 몸에 밴 현실주의 조사과장 ‘김현석’으로 변신한 장현성과 진보적인 인권위원장 ‘안경숙’으로 분한 오미희는 노련한 연기를 통해 재미를 끌어올린다. 김주영은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 역을 맡아 신스틸러 활약을 예고했고, 당찬 새내기 조사관 ‘이달숙’ 역의 이주우는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달리는 조사관’은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내달 18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