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비매너 연극 관람’ 논란에 “반박·사과 NO…부끄러운 관람하지 않았다” (전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손석구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손석구가 비매너 연극 관람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석구는 16일 자신의 SNS에 “연극 ‘프라이드’는 오랜만에 본 멋진 공연이었다. 시대가 변하면서 우리가 어떻게 변해왔고 또 어떻게 변해가야 할지 상상하고 나눌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며 “일부 관객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 한 변질된 공연 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 양산까지 만드는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손석구는 이어 “마른 세수, 트림, 기지개, 잡담은 한 적 없다. 가장 감명 깊게 눈물 흘린 사람이 (강)한나였다”고 덧붙였다.

강한나·손석구·오혜원 등은 지난 15일 서울 동숭동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펼쳐진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공연이 끝난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들의 연극 관람 태도를 지적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웃을 만한 장면이 아니었는데 웃거나, 극중 사진기가 객석을 향했을 때 손으로 브이(V)를 하는 행동을 했다는 내용이다.

이에 강한나와 오혜원 등은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겠다”고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 아래는 손석구의 입장 전문이다.

우선 연극 ‘프라이드’에 초대해주신 배우 김주헌 형님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난처하게 해드린 것 같아 뭐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염치 없지만 얼마 남지 않은 공연 빛나게 마무리 지으시길 진심으로 바라는 바입니다.

간만에 본 너무나도 멋진 공연이었습니다. 시대가 변하면서 우리가 어떻게 변해왔고 또 어떻게 변해가야 할지 상상하고 나눌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지금부터 본격적으로 드릴 이야기와는 별개로 아직 안 보셨다면 ‘프라이드’ 관람 추천 드려요.

마지막으로 본론을 말씀 드리자면요. 어제 저와 제 친구들이 몰상식한 공연 관람 자세로 공연을 망쳤느니 사과를 하라는 요구가 있었고 그로 인해 기사까지 났는데요.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습니다. 파란 하늘을 보고 다들 즐거워할 때 누군가는 기억에 따라 눈물이 날 수도 있겠죠. 흐린 내리는 비를 보고 들뜨는 사람도 물론 있었을 거고요. 다만 다수에 피해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 조용히 웃고 중요히 울었습니다.

몇몇 관객들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한 변질된 공연 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양산까지 만드는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습니다. 자잘하고 소모적이 될 수밖에 없는 논쟁은 서로에게 좋지 않다고 느껴서입니다. 듣고 싶은 말이 아니어서 실망하고 안타까워하실 팬분들께는 잘잘못을 떠나 너무 죄송한 마음입니다.

단, 위와 같은 선택을 한 만큼 후에 벌어질 일방적인 여론의 결과 역시 거르지 않고 받아들일 마음준비 하였으니 가감없는 의견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시간이 더 지나고 서로 화가 가라앉은 후에 함께 웃으며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생기길 희망해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마른 세수, 트림, 기지개, 잡담(막이 바뀔 때 ’재밌다’ 한마디 했습니다) 한적 없어요. 관람하며 가장 감명 깊게 눈물 흘린 사람이 한나였습니다. **장면에서 저건 뭐냐고 했다는 말씀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