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장르물 첫 도전…새로운 모습 보여드릴게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 사진제공=OCN

배우 이동욱이 OCN 새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이동욱은 제작진이 16일 공개한 인터뷰를 통해 “장르물 연기는 처음이라 극중 서문조로의 변신은 나에게도 새로운 도전”이라며 “이번 작품을 통해 이동욱에게 이런 모습도 있었구나 하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동욱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뛰어난 화술과 예술적 감성을 지닌 치과의사 서문조 역을 맡았다. 서문조는 동명의 원작 웹툰을 재해석해 만들어진 인물로, 티저와 하이라이트 영상 등을 통해 한 꺼풀씩 베일을 벗을수록 그 정체에 호기심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간 여러 작품에서 변신을 거듭해온 이동욱이기에 그의 새로운 도전과 변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동욱은 “서문조는 극중 등장인물들과 가장 많이 엮여있는 캐릭터다. 에덴고시원에 살고 있는 사람들과 때로는 도움을 주고 받고, 때로는 대립하면서 극에 긴장감을 선사한다. 평범한 듯 결코 평범하지 않은 데다 신비하고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지닌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 사진제공=OCN

이동욱은 “각각의 개성이 뚜렷한 인물들, 고시원이라는 배경이 주는 묘한 긴장감, 한 번 보면 눈을 뗄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가 관전 포인트”라며 “올 여름의 마지막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리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오는 31일 밤 10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