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명언 제조기 강호동, “나는 아직 예능이란 산의 초입에 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는 형님’ 스틸./사진제공=JTBC

개그맨 이용진이 JTBC ‘아는 형님’에서 강호동에게 들었던 잊지 못할 명언을 공개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는 개그맨 이진호와 황제성, 이용진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세 사람은 오프닝부터 웃음 사냥꾼으로 활약했다. 이들은 차례로 웃음을 터뜨린 후에야 가슴을 쓸어내리며 “이제야 카메라가 제대로 보인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학생들은 형님들과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특히 이용진은 녹화 중 강호동에게 들었던 명언을 공개해 형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과거 강호동이 한 회식 자리에서 “내가 예능이라는 능선의 몇 부 쯤 넘었을 것 같냐”라고 이용진에게 묻더니 이내 “나는 아직 예능이라는 산의 초입에 있다”라고 스스로 답했다는 것.

강호동의 새로운 명언을 들은 형님들은 “아직도 초입에 있다는 건 욕심 아니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형님들은 강호동의 진심을 확인하기 위한 회심의 질문으로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