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돈 스파이크·서영은·설하윤, 400회 특집 가요제서 심사위원으로 출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 400회를 맞이해 특별한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이만갑’에서는 400회 특집으로 ‘이만갑 가요제’를 연다. 히트곡 제조기 작곡가 돈 스파이크, 감미롭고 애절한 목소리의 소유자 가수 서영은, 차세대 트로트퀸 설하윤이 심사위원으로 출연해 재미를 더한다.

‘이만갑 가요제’에는 탈북민 출연자와 특별 게스트가 두 팀으로 나뉘어 불꽃 튀는 대결을 벌인다. 심사위원들을 혼란에 빠지게 만드는 수준 높은 밴드의 대결부터 탈북민들이 선보이는 아이돌 무대까지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탈북민은 아니지만 북한 감성을 뽐내는 출연자가 등장해 스튜디오를 경악케 한다. MC 남희석마저 충격에 이르게 한 출연자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이만갑’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