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환자복 입은 지성, 놀란 이세영…위기 직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의사 요한’ 지성, 이세영 / 사진제공=SBS ‘의사 요한’

SBS ‘의사 요한’에서 지성과 이세영이 긴장감을 드리운 채 병실 안에서 포착됐다. 더욱이 지성은 의사의 흰 가운이 아니라 환자복을 입어 궁금증을 낳는다.

지난번 강시영(이세영)은 차요한(지성)이 선천성 무통각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강시영은 차요한의 병에 대해 찾아보면서 지금껏 살기 위해 처절하게 노력해온 차요한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고 걱정했다. 강시영은 차요한을 찾아가 “좋아해요. 교수님을 좋아해요”라고 진심을 고백했다.

16일 오후 10시 방송될 9회에서 차요한과 강시영에게 위기가 닥친다. 공개된 사진에서 환자복을 입은 차요한은 병실 침대 위에서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강시영은 차요한을 향해 걱정스런 눈빛을 보내면서도 토닥이며 안심시키고 있다. 차요한이 한세병원이 아닌 다른 병원에서 환자복을 입고 있는 사연은 무엇인지, 두 사람에게 갑자기 무슨 일이 생긴 건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차요한과 강시영에게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돌발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갑작스러운 위기 앞에서 두 사람은 어떻게 합심하게 될지,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