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 안재홍 드라마 제안에 ‘NO’…믿고 보는 ‘웃음 제조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삼화네트웍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천우희와 안재홍이 다시 만났다. 극중 “드라마를 같이 만들자”는 안재홍의 제안을 천우희가 받아들일까.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의 제작진은 16일 방송국에서 재회한 천우희, 안재홍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만으로도 웃음이 터진다. 두 사람의 매끄러운 연기 호흡은 방송 2회 만에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웃음 제조기’로 자리 잡았다.

극중 임진주(천우희 분)와 손범수(안재홍 분)는 공모전에 낸 진주의 대본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를 두고 다시 만났다. 구질구질한 연애를 끝낸 진주와 영양사 다미(이지민 분)의 고백을 거절한 범수에게는 공통점이 있었다. 바로 “사랑은 없다”며 사랑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 하지만 “사랑하지 않겠다는 말은 사랑을 잘하고 싶다는 말”이라는 효봉(윤지온 분)의 설명처럼 두 사람이 자신의 결심을 깨고 사랑을 시작할지 주목된다.

지난 방송 말미 혜정(백지원 분)에게 해고를 당한 진주에게 범수는 대본 ‘서른 되면 괜찮아져요’를 언급하며 “나 그거 흥미롭던데. 가슴이 폴짝폴짝. 나랑 한번 해보는 거 어때요?”라고 협업을 제안했다. 뜻밖의 제안에 당황한 진주는 한참을 고민하다 “얼마 줘요?”라고 물었다. 사진에는 황당한 듯한 표정의 진주와 여유로운 범수의 모습이 담겨, 둘의 대화 내용에 궁금증이 쏠린다.

특히 공개된 예고편에는 “안 해요”라고 답한 진주의 모습이 흘렀다. 거절의 이유는 “능력 있지, 그것만도 넘치는데 굳이 집도 잘 산다”는 범수의 지나친 자신감 때문이었다. 재회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계 변화 등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