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혁, 新 수목극 ‘굿캐스팅’ 출연 확정···최강희·유인영·김지영과 호흡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굿캐스팅’에 출연하는 배우 이종혁.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종혁이 SBS 새 수목드라마 ‘굿캐스팅’에 출연을 확정했다.

‘굿캐스팅’은 한때 잘나가던 국정원의 블랙 요원이었지만, 지금은 근근이 책상만 지키는 아줌마들이 대기업의 기술 유출 비리를 캐기 위해 현장으로 위장 잠입하며 스파이 작전을 펼치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앞서 배우 최강희, 유인영, 김지영이 출연을 확정했다.

이종혁은 ‘굿캐스팅’에서 국정원 산업보안의 팀장 동관수 역으로 분한다. 극 중 바르고 올곧은 성품을 자랑하는 동관수는 최장기 팀장으로 전전하다가 백찬미(최강희 분), 황미순(김지영 분), 임예은(유인영 분)으로 이뤄진 비밀 요원 삼총사를 통솔하고 지휘하는 인물이다. 다양한 작품에서 능청스러운 연기로 존재감을 뽐냈던 이종혁이 동관수를 통해 색다른 캐릭터 변신을 보여주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종혁은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차가운 성격과는 달리 내면은 따뜻한 방송국 보도국 뉴스 팀장 이형석으로 ‘츤데레 매력’을 보여줬다. 그의 활약은 예능에서도 두드러졌다. ‘지붕 위의 막걸리’를 통해 편안하고 친근한 매력을 보여준 이종혁은 ‘그랑블루’에서 믿음직한 맏형의 면모와 함께 출연진과의 찰떡 케미를 뽐냈다.

‘굿캐스팅’은 오는 11월 방송될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