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리턴즈’ 전현무X유병재, 희망 멤버는 “정해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스틸./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리턴즈’)가 희망 멤버를 꼽으며 소원을 빌었다.

오는 18일 처음 방송되는 ‘선녀들-리턴즈’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숨겨진 역사를 알아보는 탐사 여행 프로그램이다. 역사 탐사라는 차별화된 볼거리를 선사하며 호평 받은 ‘선녀들’은 시즌1, 시즌2 성공에 이어 리턴즈로 새롭게 돌아왔다.

역사 선생님 설민석과 영원한 지식 라이벌 전현무와 유병재는 시즌2에 이어 리턴즈에서도 함께했다. 오랜만에 뭉친 ‘선녀들’ 멤버는 새로 합류할 정체불명 탐사 대원의 등장에 호기심을 반짝거렸다.

멤버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은 제 4대원은 김종민이었다. 때때로 보이는 김종민의 간헐적 천재 면모는 예능에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설민석도 인정한 ‘역사 마니아’ 김종민은 첫 등장부터 허당스러운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전현무는 “그냥 들어올 수 없다”며 김종민의 입단 테스트를 제안했다. 첫 등장부터 위기에 빠진 김종민은 무사히 입단 테스트를 통과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한 유병재는 함께하고 싶은 희망 멤버로 “배우 정해인”을 꼽으며 “(정해인이) 다산 정약용의 6대손”이라는 이유를 밝혔다. 이에 전현무는 간절한 콜을 외치며 제작진을 닦달했다. 여기에 사심 가득 “트와이스”를 뽑은 김종민은 엉뚱한 면모로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첫회는 ‘서울 다시보기(부제: 빛과 그림자)’로, 우리가 몰랐던 서울 곳곳을 돌아다니며 역사 시간 여행을 떠난다.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오는 18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