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헨리, ‘음악 천재’의 솔직한 고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비긴어게인’

가수 헨리가 버스킹(길거리 공연)을 준비하며 느낀 속마음을 털어놨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비긴어게인3’에서는 패밀리밴드의 남부 이탈리아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다. ‘음악 천재’라고 불리는 헨리는 지난 시즌에 이어 또 한번 버스킹에 참여하며 겪은 어려움을 고백했다고 한다.

‘비긴어게인3’의 제작진은 “한차례 버스킹을 마친 뒤 쉼 없이 바로 다음날 버스킹을 준비해야 하는 바쁜 일정으로, 헨리는 부족한 연습 시간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며 “특히 오랜 기간 대형 기획사에 몸담으며 연습생과 아이돌 가수로 지내온 헨리에게 ‘완벽한 무대’가 아닌 ‘버스킹’이라는 상황은 말 그대로 새로운 도전이었다”고 귀띔했다.

또한 헨리는 모국어가 아닌 한글 가사를 외우는 것도 다른 사람보다 시간이 배로 걸려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매일 늦은 시간까지 잠들지 않고 맹연습하며 버스킹 준비에 매진했다.

‘비긴어게인3’ 제작진은 “박정현과 하림은 음악 앞에서 진지하게 고민하는 헨리를 위해 이야기를 진지하게 들어주며 함께 고민을 나눴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