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젝스키스 장수원 “‘괜.찮.아.요’ 로봇연기, NG 크게 없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악플의 밤’ 스틸./사진제공=JTBC

그룹 젝스키스의 장수원이 JTBC2 ‘악플의 밤’에서 반전 이력을 공개한다.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다. 16일 방송되는 9회에는 장수원과 존박이 출연해 찜통더위를 날릴 쿨한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장수원은 충격적인 과거를 공개해 출연진을 경악케 했다. ‘로봇연기 창시자’ 장수원이 연극영화과 출신이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심지어 장수원은 “배우 공유가 연영과 1기, 내가 2기였다”며 공유, 김선아와 대학 동문이라고 덧붙여 충격을 배가시켰다. 이에 김종민은 “연기 안 배웠냐?”며 의아함을 드러냈고, 장수원은 “연기를 못해서 연출로 빠졌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장수원은 희대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괜찮아요? 많이 놀랐죠?’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그는 “컷 소리가 났는데 스텝들의 동공이 흔들리고 분주하더라. ‘뭔가 잘못된 것 같다’고 느꼈다”며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수원은 “여러 번 찍어도 나아지지 않을 거라는 메인 감독님의 판단 하에 촬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사실 NG도 크게 없었다”며 예상치도 못한 반전 비화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악플의 밤’ 9회는 16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