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병헌 조종자였다···‘섬뜩+소름’ 반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 방송화면. /사진제공=OCN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의 이준영이 병헌의 조종자라는 것이 밝혀졌다.

지난 15일 방송된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이기훈(최규진 분), 한태라(한소은 분), 나예리(김명지 분), 안병호(병헌 분) 등 학생들을 자기 뜻대로 통제하려는 유범진(이준영 분), 유양기(김민상 분)와 두 사람을 의심하는 기강제(윤균상 분)의 모습이 펼쳐졌다.

기강제는 이태석(전석호 분)의 금고에 휴대폰과 접대리스트가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누군가 그를 죽인 후 자살로 덮었다고 생각했다. 사건을 자살로 끝내려고 하는 오 경위가 정수아(정다은 분) 사건의 담당 경찰임이 드러나면서 흑막이 있음을 암시했다.

이런 가운데 정수아와 데이트를 한 ‘0번’의 정체가 밝혀졌다. ‘0번’은 유범진의 아버지인 국회의원 유양기였다. 운암대 인수를 위해 특별법이 빨리 상정돼야 했던 이태석은 사건이 일어난 날 유양기가 정수아를 만나기로 했다는 것을 들먹여 그의 심기를 거슬렀다.

이태석의 죽음으로 천명고는 발칵 뒤집혔다. 그에게 특혜를 받고 있던 유범진, 이기훈, 한태라, 나예리는 서로를 불신하고 날을 세웠다. 유범진은 기강제가 김한수(장동주 분)의 변호사임을 알고 4인방 앞에 폭로해 이기훈을 압박했다. 이어 “자신의 말을 따르라”며 아이들을 통제했다. 또한 기자에게 기강제의 정체를 폭로하려다 발각된 나예리를 몰고 가며 섬뜩함을 자아냈다.

기강제는 한태라에게 “수아가 칼에 찔렸던 날, 넌 어디서 뭐 했는가?”라며 그를 범인으로 몰아갔다. 한태라는 정수아 사건이 있던 날을 떠올렸다. 유범진과 영화를 본 한태라는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그의 옷에서 탄 냄새가 난 것을 기억했다. “영화를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는 유범진의 거짓말과 그에게서 나던 탄 냄새는 의심을 증폭시켰다. 하지만 한태라는 이 사실을 아무에게도 털어놓지 않았다.

나예리가 기강제에게 정수아와 자신의 관계를 폭로했음을 알게 된 한태라는 “네가 우리 사이에 끼긴 많이 모자라다. 너 연습생 잘리면 루저 되겠다?”며 그의 자존심을 건드렸다. 나예리는 “너야말로 범진이 없으면 아무것도 아니다. 유범진 너무 믿지 마라. 네가 생각하는 만큼 착한 애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심해라. 이기훈은 속이 보이기라도 하지만 유범진은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 혹시 아는가? 너를 계속 속이고 있는 건지”라고 도발했다.

유범진의 수상한 행적이 밝혀졌다. 정수아가 칼에 찔리기 일주일 전 유범진이 그의 집 근처에 있었다는 것을 증명할 CCTV가 발견됐다. 또한 안병호가 학교에서 난동을 부리도록 자극한 것이 유범진이라는 것도 밝혀졌다. 하소현(금새록 분)은 기강제의 말대로 유범진이 아이들을 조종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했다.

기강제는 천명고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천명고 1학년인 이지은(이빛나 분)은 기강제에게 “정수아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으니 방송부실로 와달라”고 했다. 기강제가 방송부실로 들어서자 그는 당장 울 것 같은 얼굴로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나를 도와줬는데.. 근데 이렇게 안 하면 나 정말 죽는다”라고 말한 뒤 교복 상의 단추를 잡아 뜯으며 소리를 질렀다. 자신이 함정에 빠졌음을 눈치채고 당황한 기강제의 모습이 긴장감을 더했다.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