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예지원♥조동혁, 애틋한 이마키스…위험한 사랑의 끝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스틸./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예지원과 조동혁이 애틋한 마음을 주고받는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에서 최수아(예지원 분)와 도하윤(조동혁 분)은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릴 것을 알면서도 서로에게 깊숙이 빠져들었다. 특히 지난 12회에서는 이들의 사랑에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최수아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도하윤의 곁으로 왔지만, 두 딸에 대한 모성까지 저버릴 수는 없었다. 두 딸에 대한 죄책감과 안타까움에 힘겨워하는 최수아를 보며 도하윤도 슬픔에 휩싸였다. 그러던 중 최수아의 둘째 딸이 잠시 실종되면서, 이들의 사랑은 벽에 부딪혔다.

이런 가운데 ‘오세연’ 제작진은 16일 애틋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이날 방송되는 ‘오세연’ 13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최수아와 도하윤은 극중 도하윤의 작업실에서 마주앉아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최수아를 바라보는 도하윤의 눈빛에서 애틋한 사랑의 감정이 가득 느껴진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도하윤이 최수아에게 반지를 끼워주는 모습, 최수아의 이마에 다정하게 입을 맞추는 모습까지 담겨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도하윤은 최수아가 남편 이영재(최병모 분), 딸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며 좌절했다. 세 사람의 모습이 누가 봐도 한 가족이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전부인 김빛나(유서진 분)는 도하윤에게 화가로서 유럽에 함께 갈 것을 제안했다. 이런 가운데 이들의 이토록 다정하고 애틋한 모습이 담긴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디ㅏ.

‘오세연’ 제작진은 “도하윤은 큰 결심을 한다. 이 결심이 최수아의 마음을 또 한 번 강렬하게 뒤흔들 예정”이라며 “인생의 모든 것을 내걸 만큼 강렬한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이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떤 사랑을 할지, 이 선택이 이들의 사랑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3회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