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지창욱, 스타 PD로 변신…‘백 투 더 1999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날 녹여주오’ 스틸./사진제공=tvN

tvN ‘날 녹여주오’의 냉동남녀 지창욱과 원진아의 ‘백 투 더 1999년’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난 뒤 체온이 33도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의 온도가 상승하는 설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게 되는 로맨스물이다.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품위있는 그녀’ ‘우리가 만난 기적’의 백미경 작가와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 했다.

이런 가운데 ‘날 녹여주오’ 측이 16일 공개한 스틸컷에서는 90년대 ENG 카메라로 촬영에 열중하고 있는 예능국 스타 PD 마동찬(지창욱 분)과 이소룡을 연상시키는 노란색의 실험복을 입고 분투 중인 고미란(원진아 분)의 모습이 담겼다. 만들었다 하면 대박을 터뜨리는 마동찬이 촬영 중인 프로그램은 ‘무한 실험 천국’이다.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고미란은 실험 아르바이트 중이다. 헬멧과 고글을 장착한 채 어깨에 잔뜩 무언가를 둘러매고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걸 보니 이날도 만만한 실험은 아니었던 것으로 예측된다. PD와 방송국 알바생으로 만난 이들이 어쩌다 함께 냉동인간이 된 건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지창욱과 원진아가 첫 촬영부터 마동찬과 고미란이라는 옷을 완벽하게 입었다. 연기 변신 기대하셔도 좋다”며 “더욱 재미있는 드라마로 시청자들을 찾아가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1999년을 살고 있는 이들이 어쩌다 냉동인간이 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들은 어느 날 눈을 떠보니 20년이 지난 2019년을 맞이하게 될 예정이다. 강산이 두 번이나 변해 친구와 동생이 중년의 나이가 될 동안 젊음이 그대로 박제돼버린 두 남녀가 어떻게 세월의 공백을 메꿔 나갈지, 냉동인간이란 소재로 어떤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지 주목된다.

‘날 녹여주오’는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