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영화 ‘보톡스’로 스크린 도전 이어간다

이준
영화 ‘배우는 배우다’로 아이돌이 아닌 배우의 옷을 입은 이준이 스크린 도전을 이어간다.

이준은 순정 만화의 대모 황미나 작가의 감독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보톡스’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보톡스’는 작가를 꿈꾸는 마흔 두 살의 영숙과 철부지 스물 한 살 건이의 애틋한 관계를 그린 동명 웹툰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극 중 이준은 어리지만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희생할 수 있는 순수한 마음을 지닌 청년 건이 역을 맡아 ‘여심’을 홀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작가를 꿈꾸는 마흔 두 살의 영숙 역은 박진희가 맡아 이준과 앙상블을 이룬다. 박진희는 어린아이인 줄만 알았던 건이의 적극적인 고백에 갈등하는 깊이 있는 내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2009년 4월 14일 시작돼 2011년 3월 22일 91화로 막을 내린 동명 웹툰 ‘보톡스’는 네이버에서 10~20대는 물론 이례적으로 30~40대들까지 끌어들인 웹툰으로 평가된다. 11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