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탐정’ 박진희, 폐공장서 사망한 테러 용의자 발견 ‘충격 엔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의 배우 박진희가 찾아낸 테러 용의자가 사망한 상태로 발견되면서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닥터탐정’에서 도중은(박진희 분)이 최곤(박근형 분),최태영(이기우 분), 최민(류현경 분)과 만났다. 최곤은 도중은에게 TL이 받은 협박 편지를 건넸고, 최민은 “누가 보냈는지 알아봐라. 이 봉투를 언니가 보낸 게 아니란 걸 스스로 증명해야 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도중은은 “자신을 이용하지 말라”며 거절하려 했지만 협박 편지와 함께 보내온 머리카락이 딸 서린이의 것임을 알곤 직접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도중은은 공일순(박지영 분)을 찾아가 UDC의 도움을 요청했다. UDC 멤버들은 공공기관에서 가져온 사건, 특히 TL그룹을 돕는다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도중은의 사정을 아는 공일순과 허민기(봉태규 분)가 확고한 입장을 취하자 멤버들은 사건을 받아들였다.

이들은 협박 편지를 보낸 범인이 산재 사건의 피해자일 거로 추측하고 유가족을 조사했다. TL그룹이 은폐한 사건을 조사하던 도중은은 산재의 피해자이자 우울증으로 자살한 TL케미컬 연구원 김양희의 아버지인 김영덕이 망상장애를 앓고 있고, 3개월째 실종 상태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도중은은 그가 협박 편지를 보낸 범인이라는 것을 직감적으로 확신했다. 이에 “독성 페인트의 원료인 구리와 비소를 폐공장에서 구하지 않았겠느냐”는 허민기의 조언을 떠올리며 혼자 현장으로 향했다. 폐공장에 도착한 도중은은 음산한 기운이 흐르는 현장을 둘러보던 중 쓰러져 있는 남자를 발견했다. 도중은은 그를 깨우려다가 이미 숨을 거둔 상태임을 알게 됐다.

에필로그에서는 ‘닥터탐정’의 모티브가 된 직업환경 의학 전문 의사 임현술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그는 국내 최악의 산업재해로 꼽히는 원진레이온 사태를 통해 직업병을 사회 문제로 인식시킨 의학 탐정이다. 그는 사회적 약자의 고통과 억울함에 귀 기울이는 직업환경의학 전문 의사들에 대한 주의를 환기했다.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의문의 이가 잠든 도중은을 위협하는 모습과 UDC에서 새로운 산재 사건에 착수하는 모습이 펼쳐져 궁금증을 자극했다. 또한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배우 이정은의 강렬한 등장이 예고돼 기대감을 더했다.

‘닥터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