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쥬니, 라마엔터와 전속계약 체결…이태곤·유하복·지소연과 한솥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현쥬니. / 제공=라마엔터테인먼트

배우 현쥬니가 라마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라마엔터테인먼트에는 현재 배우 이태곤·유하복·지소연 등이 소속돼 있다.

현쥬니는 16일 라마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배우들을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과 인프라가 구축된 곳에서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다.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라마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최근 영화, 드라마에서 열연을 펼친 현쥬니와 소중한 인연을 맺어서 기쁘다. 더욱 좋은 배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현쥬니는 2008년 MBC ‘베토벤 바이러스’로 데뷔해 드라마 ‘아이리스’ ‘나는 전설이다’ ‘태양의 후예’, 영화 ‘국가대표’ ‘하늘과 바다’ ‘반창꼬’ 등 다양한 작품에서 깊은 인상을 남겼다. MBC ‘복면가왕’을 비롯해 ‘신의 목소리’ ‘판타스틱 듀오’ 등 음악 예능프로그램에서 가창력도 뽐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