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인조 혼성그룹 케타제로, 오는 9월 데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혼성그룹 케타제로. / 제공=K타이거즈엔터테인먼트

12인조 혼성그룹 K타이거즈제로(이하 케타제로)가 오는 9월 데뷔한다.

16일 소속사 K타이거즈엔터테인먼트는 “태권도 세계순위 1위가 포함된 케타제로가 다음달 데뷔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케타제로는 이미 배우로 활동한 경험이 있는 태미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레인즈로 데뷔한 변현민, 할리우드 영화에 출연하며 주목받은 나태주를 포함해 남성 7명과 여성 5명으로 구성된 팀이다.

미쓰에이 출신의 민이 소속된 K타이거즈 e&c에서 준비한 첫 번째 아이돌 그룹이다. 케타제로는 노래와 랩, 춤, 프로듀싱, 안무까지 모두 가능한 ‘멀티그룹’으로 존재감도 발휘할 예정이다.

팀명인 케타제로는 시작이라는 더 비기닝(The beginning)과 무한이라는 인피니트(Infinite)의 의미를 녹였다.

데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케타제로는 오는 10월 북미를 시작으로 첫 월드투어도 펼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