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뉴스9’, 뉴스 선호도·시청률 상승

손석희

‘NEWS9’ 손석희 앵커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9’이 뉴스 선호도 조사에서 방송사 중 가장 빠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29일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발표한 한국인이 즐겨보는 뉴스 채널 결과에 의하면,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9’이 9-10월 뉴스 선호도 3%를 기록하며, 1-8월 0.4% 대비 7배 이상 상승했다. 또 ‘뉴스9’은 비지상파 채널 중 유일하게 20대부터 50대까지 시청자들에게 고른 선호도를 보여 더욱 눈길을 끈다.

한국갤럽이 진행한 가장 즐겨보는 뉴스 채널 여론 조사는 지난 10월 21일부터 24일까지 전국의 성인 남녀 1,21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JTBC ‘뉴스9’은 국내 방송 사상 최초로 지난 21일부터 포털 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을 통해 생중계 되고 있다. 21일부터 25일까지 5일 동안 ‘뉴스9’을 시청한 인원은 네이버-다음 합산 33만5,953명, JTBC 온에어 5만2,341명으로 총 38만8,294만 명. 하루 평균 약 8만 명이 온라인으로 ‘뉴스9’을 봤다.

JTBC ‘뉴스9’은 시청률에서도 비지상파 메인 뉴스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10월 21일부터 25일까지 한 주 동안 평균 2%대의 시청률을 기록해 빠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JTBC ‘뉴스9’는 지난 9월 16일 손석희 JTBC 보도 담당 사장이 메인뉴스 앵커로 복귀하며 대대적인 시사 교양 부분 개편을 진행했다. 전문성과 심층성을 강화한 보도로 호평을 받고 있으며, 방송 다시보기는 P2P 사이트에 올라올 만큼 화제가 됐다. 이에 JTBC는 자사 사이트는 물론, 포털사이트를 통해서도 ‘뉴스9’를 생중계해 시청자들이 언제 어디서든 JTBC 뉴스를 볼 수 있도록 접근성을 확대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 강준숙

    따뜻한 뉴스와 착한 사람도 한국에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를 바랍니다, 여당 야당의 훌륭한 정책도 비판뉴스와 함께 듣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