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연극 관람 비매너 논란에 “불편 드려 죄송하다” 사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강한나. / 텐아시아DB

배우 강한나가 연극을 관람하면서 다른 관객들의 몰입을 방해하는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강한나는 16일 자신의 SNS에 “오늘 참 좋은 공연을 보고 왔다. 극중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중 사진기가 객석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V)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에게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연을 보시기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또 그러한 행동이 무대에 선 배우들에게도 방해가 됐을 수 있기 때문에 배우들에게도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강한나는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강한나는 지난 15일 배우 손석구, 오혜원 등과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공연이 끝난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들이 다른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했다는 후기가 올라왔고, 이에 강한나는 사과문을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