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정해인 “주량은 소주 1병 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배우 김고은이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정해인의 의외의 면모에 대해 밝혔다.

15일 방송된 ‘해투4’에는 ‘해투 음악앨범’ 특집으로 꾸며져 김고은, 정해인, 김국희, 정유진이 출연했다.

전현무는 “정해인은 어떤 스타일이냐”고 물었다. 김고은은 “진지하고 말주변도 없고 수줍어하는데, 반전이 상남자 기질이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해인은 “애교가 없고 늦둥이 동생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조윤희는 “멜로를 촬영하면 스킨십 장면이 있으니 남자다운 느낌을 받았을 것 같다”고 거들었다.

김고은은 추가 제보를 했다. 그는 정해인이 “한 잔도 못 마실 것 같은데 술이 세다. 많이 마셨는 거 같은데 꿈쩍도 안 했다”고 회식 자리에서 본 정해인의 모습을 전했다. 정해인은 “잘 못 마신다. (주량은) 소주 한 병 반 정도다. 그 자리가 저희끼리 편한 자리는 아니었고 일의 연장선 같은 느낌이었다. 취한 모습을 보여줄 순 없었다”고 말했다. 주사가 있느냐는 물음에 “했던 말 또 하고 잠든다”며 쑥스러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