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고은 “공유·이동욱 보러 갔더니 조세호 있었다…노래방서 재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김고은이 최근 공유, 이동욱과 조세호를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된 ‘해투4’에는 ‘해투 음악앨범’ 특집으로 꾸며져 김고은, 정해인, 김국희, 정유진이 출연했다.

김고은은 드라마나 영화가 아닌 프로그램 출연은 ‘접속 무비월드’ ‘뉴스룸’ ‘해피투게더’뿐이라고 밝혔다. 김고은은 “긴장을 많이 하고 쑥스러움을 많이 타서 말을 잘 못할까봐”라며 예능 출연이 적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김고은은 최근 조세호를 만난 일화를 밝혔다. 김고은은 “오랜만에 공유 선배, 이동욱 선배가 연락을 주셨다. 친구를 만나러 가는 길에 잠깐 들렀는데 (조세호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도깨비’가 끝난지 3년이 됐지만 여전히 돈독하게 지낸다고 했다. 조세호는 “공유, 동욱 형이 친동생처럼 아낀다”고 말했다.

조세호는 그 날 자리가 파한 후 집에 가겠다고 먼저 나간 김고은을 다시 노래방에서 만났다고 했다. 김고은은 “사실 거기가 제 단골 노래방이다. 원래 노래방에서 약속이 있었다. 거기를 갈 것 같은 느낌이어서 제가 먼저 나와 택시를 잽싸게 타고 노래방에 들어가 있었다”고 말했다. 조세호는 “내가 그렇게 싫었나 싶었다. 노크를 하고 문을 여니 ‘여길 어떻게 오셨냐’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