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의 고백…차은우에 “날 천천히 알게 됐으면 좋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 캡처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이 차은우를 향한 마음을 은근히 내비쳤다.

15일 방송된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궐을 산책하던 중 이림(차은우 분)은 얘기 중인 민우원(이지훈 분)과 구해령(신세경 분)을 발견했다. 이림이 구해령에게 “녹서당으로 따라오라”고 명하자 민우원은 “사관이다. 부름을 받기 전에 무슨 일인지 연유를 들어야겠다”고 말했다. 이림은 불편한 심기를 표정에 그대로 드러냈다. 구해령은 “얼른 다녀오겠다”며 이림을 따라갔다.

녹서당에 도착한 뒤 구해령은 “민 봉교 님 말씀 너무 기분 나빠하지 마라. 까다롭게 굴려는 게 아니라 저를 걱정하는 것”이라고 감쌌다. 이림은 “그게 더 마음에 안 든다. 민 봉교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따졌다. 이에 구해령은 “따르고 싶은 분이다. 훌륭한 선진이다”고 답했다. 그리고는 이름에게 “오늘따라 왜 그러냐”고 의아하게 생각했다.

이림은 “내가 널 너무 모른다는 기분이 든다. 그게 싫다. 난 널 이렇게 밖에 만날 수 없으니 알 수가 없지 않냐. 녹서당 아닌 곳에서 어떤 모습인지, 다른 이들과 어떻게 어울리는지, 너의 안중에 내가 있기는 한 건지”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구해령은 여가시간에는 뭘 하는지, 뭘 좋아하는지 이야기했다. 그러다 구해령은 “거짓말 한 게 있다. 어려서 오라버니 손을 잡고 산길을 걸었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다른 뜻이 있어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여기까지 말씀드리겠다. 너무 한꺼번에 알게 되면 더이상 저를 궁금해하지 않으실까봐. 그건 저도 싫어서다”라고 덧붙였다. 이림은 구해령을 보내준 후 기분이 좋은 듯 한껏 미소 지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