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임수향과 이장우 사이, 겨우 1cm…아찔 눈맞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에서 임수향, 이장우가 1cm를 사이에 두고 눈맞츰을 한다.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우아한 가’는 상위 0.001% 부를 쥐고 있는 거대한 재벌가 밑바닥의 비극을 두고,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비밀을 지키려는 자의 치열한 싸움이 펼쳐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 드라마 사상 최초로 재벌 일가의 추악한 흠을 지워 재벌의 철옹성을 공고히 하는 자들, 일명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소재로 담았다.

임수향은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어머니를 잃고 한국을 떠나 살아야 했던 아름답고 불량한 MC그룹 막내딸 모석희 역을 맡았다. 이장우는 스펙은 전혀 없어도 근성만큼은 최상급인 변두리 동네 변호사 허윤도 역을 연기한다. 두 사람은 만만치 않은 성격을 맞부딪치며 팽팽한 관계를 맺어나가, 미스터리 멜로의 재미를 배가시킬 전망이다.

이와 관련 임수향, 이장우의 ‘만년필 눈맞춤’ 현장이 포착됐다. 극 중 모석희와 허윤도가 방 안에 단둘이 남아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장면. 갑자기 모석희가 만년필 한 자루를 꺼내와 허윤도의 가슴에 툭 꽂는 돌발 행동을 한 후 허윤도는 얼떨결에 가까이 다가온 모석희를 빤히 응시하게 된다. 두 걸음 다가선 모석희와 한 걸음 다가선 허윤도의 눈맞춤이 발발한 가운데, 과연 서로의 눈길을 피하지 않는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을 맺어나갈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내고 있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우아한 가’를 통해 폭발적으로 질주하는 멜로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임수향, 이장우의 열연으로 독보적인 씬들이 완성되고 있다”고 귀띔했다.

‘우아한 가’는 ‘레벨업’ 후속으로 오는 21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을 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