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세아, 소녀상 옆에서 “할머니의 내일”…위안부 피해자 기린 마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윤세아 인스타그램

배우 윤세아가 광복절을 맞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삶을 다룬 전시회에 다녀온 사진을 공개했다.

윤세아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할머니의내일 #갤러리이즈”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윤세아는 ‘할머니의 내일’이라는 전시회를 구경하고 있다. 이 전시회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고통과 해방 이후의 삶을 보여주는 취지로 열리고 있다. 할머니들의 사진, 할머니들의 심리 치료에 사용된 그림 등이 전시회에 걸려있다. 소녀상 옆에 앉아 가만히 소녀상을 바라보는 윤세아의 모습도 보인다.

네티즌들은 “인사동 가면 꼭 가보겠다” “가슴이 뭉클해지고 너무 슬픈 작품들이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곳에 가보고 싶다며 어딘지 묻는 네티즌들에게 윤세아는 직접 댓글을 달아 알려주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