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한계 없는 비주얼 업그레이드…탈색마저 ‘충격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무엇을 해도 뜻대로 되지 않는 눈물겨운 하루를 보낸다.

16일 방송에서 기안84는 여름을 맞아 기분전환을 위해 스타일링을 바꾼다. 답답하고 더워 보이는 검은 머리를 과감하게 탈색한다는 것. 그는 기안하우스에 페인트칠하던 실력으로 자신의 머리에 염색약을 치덕치덕 발랐다.

자신 있게 시도한 셀프 탈색은 예상치 못한 충격적인 비주얼을 만들어냈다. 머리카락뿐 아니라 눈썹까지 패기 있게 깔 맞춤 염색에 도전해 기안84는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있다.

또한 그는 자신에게 취해 클래스가 다른 자존감을 보여준다. 자신이 그려진 그림을 거실에 놓고 한참을 뚫어져라 바라보고 다양한 각도로 감상하며 만족스러운 표정을 짓기까지 하는 강력한 나르시즘을 빠졌다.

오랜만에 휴가를 떠나게 된 기안84는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오토바이의 우렁찬 엔진 소리에 기대감을 잔뜩 안고 출발한 그는 뜻밖의 상황으로 집 앞에서 발목이 묶여 엉성한 질주를 하게 됐다.

기안84의 순탄치 않아 더 웃픈 하루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1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