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고은 “‘도깨비’ 공유·이동욱, 카메라 앞에선 더 친한 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김고은(첫 번재 사진). /사진제공= 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김고은이 공유, 이동욱, 유인나와의 친분을 밝힌다.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해투4’는 ‘해투 음악앨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배우 김고은, 정해인, 김국희, 정유진이 출연해 예능 열정을 발산한다.

‘해투’에 두 번째 방문하는 김고은은 지난 출연 당시 그는 다재다능한 끼와 입담으로 현장을 장악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조곤조곤 말도 잘하고 매력 있다” “김고은 매력에 빠졌다” 등 호평을 쏟아냈다. 김고은은 이번 녹화에서도 거침없는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먼저 김고은은 전설적인 시청률과 화제성을 자랑했던 드라마 ‘도깨비’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도깨비’가 종영한지 3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공유, 이동욱, 유인나와 사석에서 만날 정도로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남다른 친분을 밝혔다.

이어 “‘도깨비’ 촬영할 때 배우들이 카메라 앞에서 유독 더 친한 척을 했다”고 폭탄 고백을 했다. 카메라가 돌아가면 배우들끼리 호흡이 척척 맞았던 당시를 생생하게 재연하는 김고은의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과연 배우들이 카메라 앞에서 더 친한 척을 한 이유는 무엇일지, 이를 찰떡같이 재연한 김고은의 모습은 얼마나 큰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이를 듣던 조세호는 “실제로 공유와 이동욱이 김고은을 친동생처럼 아낀다. 김고은은 마음을 한 번 열면 인연을 쭉 이어가는 스타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만 마음을 안 열어준다”고 덧붙였다. 조세호는 김고은에게 배신감을 느꼈던 에피소드를 털어놔 현장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